관심거리<생활>/개인관심거리

한국카드로 알리페이/위챗페이 등록

배디링 2022. 7. 23. 15:25

[위챗페이 등록] 한국카드로 알리페이/위챗페이 등록하는 방법!

중공사정보알리미채팅

작성일2020.12.03. 17:03조회 518

본문 기타 기능

안녕하세요! 중공사 여러분!

중국 생활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해보신 분들은 다 알겠지만

중국은 위챗페이, 알리페이처럼

전자상거래 결제가 아주아주 보편화 되어있습니다!

중국 유학생, 주재원, 교민 등등 현지 분들 말을 들어보면

한국보다 더욱 더 간편하게 시스템이 잘 되어있다고 하는데요!

사실 예전에는 위챗페이와 알리페이는

오로지 중국에서 개설한 계좌가 있어야 했고,

중국 핸드폰 번호가 있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중국으로 여행가신 분들은 현금만 써야했는데

너무 작은 돈 단위는 사용하기도 애매하고

지갑 자리만 자꾸 차지해서 많은 분들이 불편함을 겪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록에

한국 카드도 된다는 사실! 아셨나요?

위챗페이는 중국 텐센트 기업에서,

알리페이는 중국 알리바바 기업에서

각각 제공하는 전자 결제 서비스인데요!

외국인들을 위해 점차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는 중이라

아직까지는 중국 카드로 하는 것보다는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제한적이지만

그래도 여행객들한테는 이것만으로도 엄청 편리할 것 같아요.

먼저 위챗페이는 반드시 실명인증을 먼저 해야하는데요,

개인정보 페이지에 들어가서 실명인증 창을 띄우거나

친구한테 위챗으로 홍바오를 받아 실명인증 창을 띄우는 방법이 있습니다.

외국인일 경우에는 여권을 이용해 실명인증을 하면 되는데요,

입력하라고 하는 것들을 순서대로 잘 입력한 뒤

이제 카드 등록을 하시면 됩니다.

한국 카드 중에 아무거나 다 되는건 아니고,

'비자' '마스터' '유니온페이' 등의 카드만 가능합니다.

또한 현재 중국카드가 아닌 해외카드는

신용카드만 등록 가능하다고 하네요!

( + 하나 비바플러스 체크카드는 가능하다고 합니다! )

카드 정보를 올바르게 다 입력한다면

결제비밀번호를 설정하는 창이 나오고,

비밀번호 설정까지 끝나면 등록 절차는 간단하게 끝이납니다.

▼ 중공사 어플추천! 똑똑하게 여행하기 ▼

 

중국여행 어플추천! 똑똑하게 여행하기!

대한민국 모임의 시작, 네이버 카페

cafe.naver.com

하지만 주의할 점은,

위챗페이에 중국 카드가 아닌 한국 카드를 등록했다면

위챗 친구끼리 돈을 주고받는 이체 기능은 사용 불가능하고,

오로지 온라인/오프라인에서의 '결제' 기능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알리페이는 작년 11월부터 중국에 단기 방문을 하는 외국인을 위해

TourPass 투어패스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알리페이 투어패스의 경우,

역시나 일반 카드가 전부 다 되는건 아니고

'비자' '마스터' '유니온페이' 등의 해외사용 가능 카드만 등록이 됩니다.

알리페이 어플 실행 후 투어패스 메뉴를 누르고

카드 등록창에 알맞은 정보를 입력하기만 하면 끝입니다.

등록 자체는 상당히 간단합니다!

알아두셔야 할 점은,

알리페이 투어패스 기능은 연동된 카드로 돈 충전시

5%의 충전수수료가 별도로 필요합니다.

또한 최대 누적금액 1만위안 (한화 약 170만원) 까지만 사용 가능하고,

최초 충전일부터 만90일이 유효기간입니다.

하지만 여행가시는 분들이 90일 넘어서까지 있는 경우는 흔하지 않으니

이정도 유효기간은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위챗페이와 마찬가지로

알리페이에서 오로지 결제 기능만 사용 가능합니다.

중국에서 오래 지내실 분들은

중국 번호를 발급받아 중국 카드를 만드는게 훨씬 편리하겠죠?

참고로 중국 유학생이 많이 발급받는

중국은행 유학생카드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록이 모두 불가능합니다.

위 기능들을 이용해서

중국 여행을 하시는 분들도 현금 대신 편리하게 QR결제 하세요!

코로나 때문에 중국 여행은 한동안 불가능하겠지만,

코로나가 종식되고 여행 비자가 다시 풀린다면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 중국 관광비자&결혼비자 종류와 발급방법 ▼

'관심거리<생활> > 개인관심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홀로 명도소송  (0) 2022.06.23
2028 여수 섬섬길 개통 예정  (0) 2022.06.19
평화로와 국제공항 직통도로  (0) 2022.06.08
10분 '속보'가 주는 변화  (0) 2022.04.23
라오스-중국 고속철도  (0) 2022.03.27